[회원사 동정] 조선해양 분야(한국조선해양, 한진중, 삼성중, DSME, 현대미포조선, 한국선급)


한국조선해양


* 선박 8척 8,350억원 수주 *


  현대중공업그룹 조선 중간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이 총 8,350억원 규모의 선박 8척을 수주했다. 동사는 최근 라이베리아, 오세아니아, 유럽 소재 선사들과 1만 5,900TEU급 초대형 컨테이너선 4척, 9만 1,000입방미터(m³)급 초대형 LPG운반선 2척, 4만 입방미터(m³)급 중형 LPG운반선 1척, 5만톤급 PC선 1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3월 9일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초대형 컨테이너선은 길이 364m, 너비 51m, 높이 30m로,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건조돼 2022년 하반기부터 선주사에 순차적으로 인도될 예정이다. 전 세계 컨테이너선의 운임 지표인 상하이 컨테이너선 운임지수(SCFI)는 지난 1월 15일 집계가 시작된 2009년 이후 최고치인 2,885포인트를 기록했으며, 지난달 26일 기준 2,775포인트를 기록하며 전년 동기 876포인트 대비 3배 수준으로 증가했다. 다른 선종에서도 수주 소식이 이어졌다. 동사가 이번에 수주한 초대형 LPG선 2척은 현대중공업에서 건조돼 2023년 상반기부터 인도될 예정이며, 중형 LPG선 1척과 PC선 1척은 현대미포조선에서 건조, 2022년 하반기부터 선주사에 인도될 예정이다. 초대형 LPG선에는 LPG 이중연료 추진엔진이 탑재돼 스크러버 장착 없이도 강화된 환경규제에 대응할 수 있다.


한진중공업


* 최첨단 3D/4D 물리탐사연구선 수주  *


  한진중공업이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이하 지질자원연)이 발주한 최첨단 3D/4D 물리탐사연구선을 수주하는 쾌거를 거뒀다. 동사는 지질자원연이 발주한 3D/4D 물리탐사연구선 입찰 결과 총 1,677억원에 수주를 성사시켜 특수목적선 분야에서 독보적인 경쟁력을 재입증했다고 밝혔다. 동사가 수주한 이 연구선은 길이 92m, 폭 21m의 6천톤급으로 극지를 포함한 전 세계 모든 해역에서 해저 에너지 자원과 해양단층 조사를 위한 고도의 3차원 해저물리탐사와 해양 탄성파 4차원 탐사 임무를 수행할 수 있는 최첨단 물리탐사연구선박이다. 승조원 50명을 태우고 최대 15노트(28km/h)로 항해 가능하며, 항속거리만 약 36,000km에 달해 북극과 남극을 왕복할 수도 있다. 현재 우리나라가 보유한 물리탐사연구선은 2천톤급 '탐해 2호'가 유일하다. 탐해 2호는 지난 1996년 건조된 후 다양한 해저자원 및 지층 연구 임무를 도맡아 왔으나, 선령 노후화와 장비 제약으로 탐사 활동에 어려움이 많았다. 이에 산업자원부와 지질자원연은 지난 2016년부터 전 세계 모든 해역에서 탐사 가능한 최첨단 물리탐사연구선 건조 사업을 추진해 왔다. 새롭게 건조될 물리탐사연구선은 3D 탐사능력의 핵심인 탄성파 수신 스트리머(해저 지형에 반사된 음파를 감지하는 장비)가 6km 길이에 8조 규모로 장착되며 해저면 탄성파 탐사 및 초고해상 4D 모니터링 탐사 기능까지 갖추게 된다. 동사 역시 현존 최고의 물리탐사연구선 건조를 위해 극지 항해용 내빙 성능을 포함, 파도에 따라 자동으로 위치를 조정하는 동적위치제어(Dynamic Positioning) 기술, 연구 활동 시 음파 수신이 방해받지 않도록 선박기관의 소음을 제어하는 기술, 자동항법 및 위성위치확인시스템 등의 첨단 건조 공법을 적용할 예정이다. 지질자원연은 본 물리탐사선 건조가 완료되면 대륙붕 및 극지로의 해양자원개발의 영역을 넓혀 우리나라 해저자원 탐사기술 수준을 한 차원 높이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삼성중공업


* 대형船 자율운항 도전 나선다 *


 삼성중공업이 국내 최초로 9,200톤급 대형 선박을 이용해 원격 자율운항 기술 실증을 진행하기로 하였다. 동사는 목포해양대학교(이하 '목포해양대')와 '스마트 자율운항 선박 기술 개발 및 실증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2월 10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삼성중공업은 목포해양대 항해 실습선인 '세계로호(號)'에 독자 개발한 원격자율운항 시스템 'SAS(Samsung Autonomous Ship)'를 탑재하고, 이르면 오는 8월부터 목포-제주 실습 항로 중 일부 구간에서 원격자율운항 기술 실증에 나설 계획이다. 사전 자율운항 시뮬레이션 검증과 실제 운항 평가 등은 목포해양대가 맡기로 하였다. 이번 실증이 성공하면 삼성중공업은 대형선박 원격자율운항 기술을 확보한 세계 첫 조선사가 될 전망이다.



대우조선해양


* 초대형LPG운반선 3척 수주 *


대우조선해양이 초대형LPG운반선을 수주하며, 수주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동사는 유럽지역 선주로부터 91,000㎥ 규모의 초대형LPG운반선(VLGC : Very Large Gas Carrier) 3척을 약 2,650억원에 수주했다고 16일 밝혔다. 이 선박은 옥포조선소에서 건조돼 2023년 하반기까지 선주측에 인도될 예정이다. 이번에 수주한 LPG운반선은 LPG 이중연료 추진장치가 적용된 친환경 선박이다. 이와 함께 동사의 연료절감 기술이 적용돼 경제성이 강화됐다. 동사는 올해 수주한 19척의 선박중 무려 80%에 가까운 15척이 이중연료 추진선박으로 친환경 선박 건조 분야 최고 조선소임을 입증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이번 수주로 대우조선해양의 친환경 선박 건조 기술력을 다시 인정 받았다.”며 “최고 품질의 선박을 건조하겠다.”고 말했다.



현대미포조선


* 액화 이산화탄소 운반선 개발 추진 *


  한국조선해양의 자회사인 현대미포조선이 탈탄소 시대에 발맞춰 액화 이산화탄소(CO2) 운반선 개발에 본격 나섰다. 동사는 3월 22일(월) 오후 서울 계동 현대빌딩에서 한국조선해양, 미국 선급(ABS), 마셜아일랜드 기국(Marshall Islands Registry)과 함께 ‘액화 이산화탄소 운반선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동사와 한국조선해양은 저온과 고압 상태의 액화 이산화탄소를 안정적으로 유지, 운송할 수 있는 선박을 개발, 올해 하반기까지 선급으로부터 기본설계 인증(AIP, Approval in Principle)을 받을 계획이다. 이 선박은 발전소나 제철소 등 산업활동 과정에서 발생한 이산화탄소를 액화해 저장시설로 운송하게 된다. 동사는 기존 가스운반선 건조 경험을 바탕으로 액화 이산화탄소 운송에 최적화된 선박과 화물저장시스템(Cargo Containment System, CCS)을 개발할 계획이다. 한국조선해양은 운항 중 이산화탄소가 대기 중에 배출되지 않고 안정적인 상태를 유지할 수 있도록 신기술이 적용된 화물운영시스템(Cargo Handling System, CHS)을 개발하게 된다. 미국 선급과 마셜아일랜드 기국은 선급 및 기국 규정과 액화가스운반선에 관한 국제협약(IGC CODE)에 대한 적합성을 검증한다. 동사 관계자는 “기후변화 대응은 조선산업에 새로운 기회가 될 것”이라며 “이번 이산화탄소운반선 개발을 통해 탄소 중립을 선도하는 미래 친환경 선박건조 시장에서 앞선 경쟁력을 더욱 높여나가겠다”고 밝혔다.


한국선급


* 암모니아 연료추진선박 기술정보서 발행 *


  한국선급(KR, 회장 이형철)은 미래 선박 연료로서 암모니아의 특성과 기술정보 등을 담은 「암모니아 연료추진선박 보고서」를 발행했다고 3월 15일 밝혔다. 국제해사기구(IMO)는 2008년 대비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2030년까지 40%, 2050년에는 70% 감축하고, 온실가스 배출량은 2050년까지 50% 저감하는 목표를 예고하고 있다. 이에 유럽, 일본 등 해외 주요국들은 대형 암모니아 엔진 및 암모니아 연료전지 시스템 개발 등 무탄소 선박의 상용화를 위해 노력 중이며, 한국 정부도 ‘2030 Greenship-K 추진전략’을 발표(’20.12)하고 내년부터 ‘친환경 선박 전주기 혁신 기술 개발 사업’을 추진하는 등 무탄소 선박으로 전환을 순차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조선·해운업계도 세계적인 추세에 발맞춰 수소, 암모니아, 배터리 등 친환경 선박 전환에 속도를 내고 있다. 다양한 대체연료 중 암모니아는 연소 시 이산화탄소를 전혀 배출하지 않으며, 재생에너지를 통해 친환경적으로 생산이 가능하고 저장과 취급에 기술적 난이도가 높지 않아 미래에 주목 받고 있는 무탄소(Zero-Carbon) 연료다. 이번에 발간된 기술정보서에는 수소, 메탄올, 액화천연가스 등과 같은 차세대 연료 간 비교 등을 통해 암모니아 특성을 분석한 내용이 담겨있다. 또 △기존 비료, 산업용 연료로 사용될 경우의 안전조치 △육상저장시설의 안전규정 △선박 화물로 적재 시의 안전요건 등에 대한 정보가 수록되어 있다. 이밖에도 내연기관의 연료로 직접 연소하는 방식과 연료전지에 직접 연료로 사용하는 방식 등 암모니아 연료의 사용형태를 소개하고, 관련 안전규정 요건(가스운반선 및 가스연료추진선을 위한 안전규정(IGC/IGF Code))들을 분석하는 등 향후 암모니아 연료추진선박 지침 개발 시 고려할 사항을 도출하였다. 동사는 이를 바탕으로 연내 암모니아 연료추진선박의 안전지침서를 개발할 예정이다.










*본 회원사 동정은 학회의 특별회원사 홈페이지 및 관련 뉴스를 편집한 것 이며, 이와 관련한 사항은 학회 사무국 황희용 과장(02- 538-6511) 로 연락바랍니다. 

Tel. 02-538-6511(회원, 회계, 회지, 학술대회), 02-538-6512(국제, 교육/검정) | Fax. 02-539-6510 |E-mail. kws@kwjs.or.kr
Addr.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66길 23(여의도동), 산정빌딩 304호 ㅣ

사단법인 대한용접·접합학회. 사업자번호 : 314-82-00865

© 2020 The Korean Welding and Joining Societ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