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정] 조선해양 분야(현대중, 한진중, 삼성중, DSME, 현대미포조선, 한국선급)

현대중공업 

 

* 신형 호위함 ‘서울함’ 진수 *





 해군의 세 번째 신형 호위함인 ‘서울함’이 현대중공업에서 진수됐다. 동사는 11월 11일(월) 울산 본사에서 한영석 사장과 정경두 국방부장관, 심승섭 해군참모총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함’의 진수식을 가졌다. 이 함정은 해군에서 운용 중인 호위함(FF, Frigate)과 초계함(PCC, Patrol Combat Corvette)을 대체하는 2천800톤급 호위함(울산급 Batch-Ⅱ) 3번함이다. 서울함은 길이 122미터, 폭 14미터 규모로 최대 속력은 30노트(55.5km)고 승조원은 120여명이다. 또 5인치 함포와 근접방어무기체계, 함대함유도탄, 전술함대지유도탄 등을 갖추고 있으며, 해상작전헬기 1대를 탑재할 수 있다. 특히, 기존 인천급 호위함(FFG-Ⅰ, 2천300톤급)보다 대잠능력이 한층 강화됐다. 선체고정식음탐기(HMS, Hull Mounted Sonar)와 함께 구축함에서 운용하던 것보다 성능이 향상된 예인형 선배열음탐기(TASS, Towed Array Sonar System)를 탑재했고, 가스터빈과 추진전동기를 사용하는 하이브리드 체계로 수중방사소음을 줄였다. 서울을 해군 함명(艦名)으로 사용한 것은 지난 1946년 미국 해군으로부터 인수한 우리나라 최초의 군함 ‘서울정(艇)’ 이래로 네 번째다. 앞선 호위함인 서울함은 지난 2015년까지 활약하다 퇴역해 현재 서울함공원에 전시돼 있다. 한편, 이날 진수한 ‘서울함’은 앞으로 시운전평가 기간을 거쳐 오는 2021년 초 해군에 인도되며, 이후 전력화 과정을 마치고 실전 배치될 예정이다.

 

                                            현대중공업.jpg




한진중공업 

 

* 해군 차기 고속상륙정 4척 수주 쾌거 *


한진중공업이 방위사업청으로부터 해군의 차기 고속상륙정(LSF-II) 4척을 3,160억원에 수주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동사는 최근 두 달여 간 해군의 차기고속정(PKX-B) 4척과 해양환경공단의 다목적 대형방제선 등을 잇달아 수주하며 올 초 조선부문 수주목표치를 150% 초과 달성하는 개가를 올렸다. 동사는 자체 기술로 건조한 해군의 고속상륙정(LSF-I)에 이어 차기 고속상륙정(LSF-II) 건조 기술까지 보유한 국내 유일의 고속상륙정 건조사다. 지난 2007년 독도함에 탑재되는 차기 고속상륙정 2척을 인도한 바 있으며 2016년에도 후속함 2척을 수주해 영도조선소에서 건조하고 있다. 이번 4척 수주를 더해 현재까지 발주된 총 8척의 고속상륙정을 건조하게 된 동사는 다시 한 번 독보적인 경쟁우위를 입증하게 됐다. 해군의 고속상륙정(LSF, Landing Ship Fast)은 고압의 공기를 내뿜어 바다와 육지를 오가는 수륙양용 공기부양선(ACV, Air Cushion Vehicle)의 일종이다. 수심에 상관없이 기동 가능하고 갯벌이나 하천, 해안가 등 일반 상륙정이 접근할 수 없는 지형에서도 임무 수행이 가능해 현대전에서의 상륙작전 개념을 바꿔놓은 최첨단 함정으로 알려져 있다. 동사의 관계자는 “국내 최초의 공기부양선과 아시아 최초의 디젤추진 공기부양선, 해군의 첨단 상륙함정 등을 독자 개발해 온 기술력과 건조 경험을 바탕으로 이번 고속상륙정도 완벽히 건조해 국가 해상전력 증강에 일익을 담당하겠다”고 밝혔다.


                                 한진중.jpg

 

삼성중공업 

 

* 5G 기반 원격자율운항 기술 시연 성공 *


삼성중공업이 SK텔레콤과 함께 업계 최초로 대전과 거제를 초고속 5G 통신으로 잇는 자율운항선박 테스트 플랫폼 구축을 완료하고, 실제 해상에서 모형 선박을 이용한 원격·자율운항 기술 검증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동사는 대전 선박해양연구센터에 설치한 원격관제센터에서 약 250킬로미터 떨어진 거제조선소 바다 위 모형 선박을 실시간으로 원격 제어하며 국제해사기구(IMO)가 정한 해상충돌예방규칙(COLREGs)을 모두 만족하는 시험 운항을 완료했다. 이번 시험운항을 통해 선박에 목적지를 입력하면 최적운항경로를 스스로 탐색해 항해하면서 주변 장애물까지 피하는 자율운항 기술과 원거리에서 선박을 제어하는 원격운항 기술 검증에 성공한 것 이다. 이 날 테스트에 투입된 LNG운반선 형상의 모형선 ‘Easy Go’는 삼성중공업이 독자 개발한 오토 파일럿(Auto pilot)과 관성 항법 시스템을 탑재한 길이 3.3미터 크기의 자율운항 선박이다. ‘Easy Go’는 △광대역 초고속 통신이 가능하고 △고성능 카메라와 라이다(Lidar)를 통해 주변을 정확히 식별할 수 있으며 클라우드기반 사물인터넷(IoT) 기술이 탑재된 배터리 전기추진기가 설치돼 세밀한 원격 제어 및 자율 운항이 가능하다. 원격관제센터에서는 ‘Easy Go’에 탑재된 총 5대의 고성능 카메라를 통해 주변 영상과 장애물의 위치정보를 확인하고, 모션 정보와 운항 정보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제어할 수 있다.

 



  

대우조선해양  

 

* 초대형LPG운반선 2척 수주 *

 

 대우조선해양이 2015년 이후 4년만에 LPG운반선을 수주하며, 마지막까지 수주전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동사는 버뮤다 소재 아반스가스 (Avance Gas Holding Ltd.)社로부터 91,000㎥급 초대형LPG운반선(VLGC : Very Large Gas Carrier) 2척을 수주했다고 밝혔다. 이들 선박은 옥포조선소에서 건조돼 2022년 1분기까지 선주측에 인도될 예정이다. 이번에 수주한 LPG운반선은 91,000㎥급 초대형LPG운반선으로 LPG 이중연료 추진 장치가 적용된 친환경 선박이다. 이와 함께 동사의 연료절감 기술이 적용돼 경제성이 강화됐다. 동사 관계자는 “이번 수주로 LNG운반선 뿐만 LPG운반선 분야에서도 선주에게 기술력을 인정받았다.”며 “옵션 계약이 포함돼 있어 향후 추가 수주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dSME.jpg



현대미포조선


* 하이덱스 스토리지, 현대미포조선에 카페리 1척 발주 *

 국내 연안 여객선 사업에 신규 진출하는 하이덱스 스토리지가 2014년 이후 7년 만에 열리는 인천-제주 항로에 투입될 카페리(Car Ferry)선 1척을 현대미포조선에 발주했다. 현대미포조선은 지난 12월 4일 ‘하이덱스 스토리지’사와 170M 길이의 2만7천톤급(GT) 카페리선 1척에 대한 건조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2020년 9월부터 건조에 들어가 2021년 하반기 인도 후 인천-제주 항로에 투입될 예정인 이 선박은 길이 170m, 너비 26m, 높이 28m의 제원을 갖추게 되며, 최대 850여명의 승객과 승용차 350대, 컨테이너 15개 등을 동시에 싣고 최고 23노트(Knot)의 속도로 운항할 수 있다. 또 저녁에 출발해 익일 오전에 도착하는 야간 운항의 특성을 고려해 편안한 수면공간을 제공하기 위한 침대객실이 총 130개 객실 중 85% 이상을 차지하며, 가족 단위 고객을 위한 마루 형태의 패밀리룸은 객실 내 전용화장실을 제공한다. 이와 함께 고급스러운 인테리어를 적용한 레스토랑 바(bar), 라운지, 수유실, 어린이용 놀이방, 편의점, 베이커리 등 다양한 편의시설과 단체고객의 안전교육(선상훈련) 등을 위한 다목적 대형 강당도 갖춰질 예정이며, 교통약자 전용객실을 구성하는 등 남녀노소 모든 고객에게 한발 더 다가가는 여객중심 구조로 건조된다. 특히 침수나 화재 등 긴급 상황에 대비해 승객과 화물의 안전과 보호를 위해 위성항법장치를 비롯해 화재자동경보기, 스프링클러 등 다양한 안전설비와 함께 850여명의 인원을 30분 내 비상탈출 시킬 수 있는 해상탈출설비(Marine Evacuation System) 2기와 110인승 구명벌(Life Raft) 8척 등을 완비해 편의성과 안정성을 충분히 확보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이 선박은 저중량, 저중심 및 고효율 선형으로 설계돼 해상 운항시 복원성(復原性‧stability)을 높여 연료비를 절감하면서도 안전성을 만족할 수 있도록 건조될 계획이며, 국제해사기구(IMO)의 대기오염물질 배출규제 기준 충족을 위한 황산화물(SOx) 배출 저감장치 설치도 가능하다. 하이덱스 스토리지 대표는 “현대미포조선의 카페리 건조 경험과 선박 안전성, 우수한 품질을 높이 평가한다”며 “국내 대표 항로이자 7년 만에 재개되는 만큼 사명감을 갖고 최상의 선박과 최고의 안전관리 인프라를 통해 고객만족을 최우선으로 연안 여객선 활성화에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현대미포조선.JPG


한국선급


* 현대중공업에 ‘ISO 3834’ 인증서 수여 *


 한국선급이 현대중공업 본사(울산)에서 용접품질관리시스템에 대한 국제표준인 ISO 3834 인증서를 현대중공업에 수여했다고 밝혔다. ISO 3834는 금속 재료의 용접 품질 향상을 위해 국제표준화기구(ISO)가 제정한 국제 표준으로, 용접 품질관리 기법에 주안점을 두고 있다. 현대중공업에 수여한 인증서는 ISO 3834-2로, ISO 3834 표준 시리즈 중 가장 높은 수준인 ‘포괄적 품질요구사항(Comprehensive quality requirements)’에 해당한다. 이 표준은 제조자의 용접 품질 역량에 따라 3가지 등급(Comprehensive, Standard, Elementary)로 나뉘며, 유럽 등 다수의 해외 발주사들은 용접작업 품질보증을 위하여 ISO 3834의 적용을 요구하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이번 인증을 통해 용접품질관리시스템의 우수성을 전 세계적으로 인정 받으며, 용접 품질에 대한 고객의 신뢰도가 크게 향상될 것으로 내다봤다. 용접 품질은 거대한 선박을 건조 시 부분 단위로 블록(Block)을 따로 제작하여 도크(Dock)에서 용접을 하기 때문에 조선 생산기술 중에서도 절대적인 비중을 차지하는 중요한 분야이다. 동사의 나종신 인증원장은 “이번 인증을 계기로 조선업계의 용접 품질 향상을 위한 ISO 3834 인증 획득이 우리 산업계에 더욱 확대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히며, “이를 위해 한국선급은 축적된 기술노하우로 인증 서비스 컨설팅 등을 통해 업계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국선급.jpg








 

*본 회원사 동정은 학회의 특별회원사 홈페이지 및 관련 뉴스를 편집한 것 이며, 이와 관련한 사항은

학회 사무국 황희용 과장(02- 538-6511) 로 연락바랍니다.

Tel. 02-538-6511(회원, 회계, 회지, 학술대회), 02-538-6512(국제, 교육/검정) | Fax. 02-539-6510 |E-mail. kws@kwjs.or.kr
Addr.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66길 23(여의도동), 산정빌딩 304호 ㅣ

사단법인 대한용접·접합학회. 사업자번호 : 314-82-00865

© 2020 The Korean Welding and Joining Societ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