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사 동정] 플랜트 건설 분야(두산중공업, 한국수력원자력, 한전KPS)


두산중공업


* 국내 최대 해상풍력단지 기자재 공급 계약 *


국내 해상풍력 최대 공급 실적을 보유한 두산중공업이 국내 최대 규모 해상풍력단지에 대한 기자재 공급을 수주하며 해상풍력 경쟁력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동사는 한국전력기술과 100MW 규모의 제주한림해상풍력 기자재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동사는 기술, 가격을 종합평가한 경쟁입찰을 통해 지난 2019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바 있다. 이번 계약 체결로 5.56MW급 해상풍력발전기 18기를 공급할 예정이다. 계약금액은 약 1,900억원 규모이며, 준공 이후 풍력발전기 장기유지보수 계약도 별도로 체결 예정이다. 제주한림해상풍력 사업은 제주시 북서부 한림항 인근 해상에 조성되며 사업주는 한국전력, 중부발전, 현대건설, 한국전력기술 등으로 구성된 제주한림해상풍력㈜ 이다. EPC는 현대건설, 한국전력기술, 한국에너지종합기술 등이 공동으로 수행하고, 동사는 풍력발전기 제작•납품 및 유지보수 서비스를 공급한다. 종합준공은 2024년 4월 예정이다. 동사가 공급하는 5.56MW 해상풍력발전기는 블레이드 길이만 68m에 이르는 대형 제품이다. 최대 70m/s의 강한 태풍에도 견딜 수 있도록 설계 됐으며, 실제로 제주 김녕에 설치된 시제품은 지난 2016년 최대 순간풍속 56.5m/s을 기록한 태풍 치바에도 정상 가동했다. 5.56MW 해상용 모델은 2019년 국제인증기관인 UL로부터 국제 형식인증을 받았다. 동사는 올 초 창원 본사에 풍력 2공장을 준공하고 인력도 확충하는 등 국내 해상풍력 수주물량 증가에 적극 대비하고 있다. 두산중공업은 현재 3MW급, 5.5MW급 해상풍력 발전기 모델을 보유하고 있으며, 8MW급 모델은 2022년 상용화 예정이다. 사업 초기 30% 수준이던 부품 국산화율을 최근 70% 이상으로 빠르게 끌어 올렸다. 국내 연관산업 육성 및 활성화를 위한 꾸준한 노력을 통해 현재 약 400여개 국내 풍력 주요 기업들과 협력 중이다. 



한국수력원자력


* 인천연료전지 발전소 준공 *


  한국수력원자력이 7월 2일 인천시 동구에 위치한 자회사 인천연료전지(주)의 ‘인천연료전지 발전소’ 준공식을 개최했다. 준공식에는 정재훈 한수원 사장, 박진규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박남춘 인천시 시장, 이성만 국회의원, 허종식 국회의원, 김진호 두산건설 사장, 유재권 삼천리 사장 등 관계자 및 지역주민 약 100명이 참석했다. 인천연료전지 발전소는 도심형 친환경 에너지 보급 확대 방침의 하나로 약 2,543억원이 투입된 39.6MW 용량의 발전시설이다. 두산퓨얼셀의 440kW급 연료전지 90대로 구성돼 인천 동구 2만8천여 전체 가구와 미추홀구 8만2천여 가구 등 총 11만여 세대가 사용할 수 있는 약 3억2천만kWh의 전기를 생산하게 된다. 또, 동구 2만6천여 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16만4천Gcal의 열을 생산할 예정이다. 인천연료전지 사업은 2017년 8월 인천시, 동구청과 참여사 간의 사업추진 MOU를 계기로 첫발을 내디뎠다. 그러나 일부 지역주민들의 반대로 2019년 1월 공사를 중단하고 약 11개월 동안 설명회와 시설견학 및 인천시, 동구, 사업자, 주민 등 4자 민관협의체를 통한 지속적인 소통으로 갈등 합의에 도달해 공사를 재개했다. 민관협의체의 합의로 발전소 건설을 성공적으로 이뤄낸 것은 인천연료전지가 국내 최초다. 연료전지는 수소차와 함께 정부가 2019년 1월 발표한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에서 밝힌 수소경제 선도 산업의 양대 축 가운데 하나다. 전력 사용이 많은 도심 인근에 소규모로 설치해도 에너지 효율이 높아 많은 양의 전기와 열을 생산해 인근 지역에 제공한다. 또한 미세먼지의 주요물질인 질소산화물(NOx), 황산화물(SOx), 분진 등이 발생하지 않아 진정한 의미의 친환경 분산 발전원이다.

 


한전KPS


* 친환경 연료전지 발전사업 진출 *


  발·송전설비 정비 전문회사인 한전KPS가 친환경 연료전지 발전사업에 본격 진출한다. 동사는는 7월 22일, 한국남부발전, 네오마루, 신한자산운용, 아이티에너지 4개 협약사와 업무협약을 맺고 2023년 11월 완공을 목표로 30MW 규모의 연료전지 발전소를 나주혁신산업단지 내에 건립하기로 했다. 동사는 EPC(설계·구매·건설) 대표사로서 역할을 수행하고, 남부발전은 REC 구매 및 발전소 운영, 네오마루는 사업개발 및 EPC 참여, 신한자산운용은 자금조달, 아이티에너지는 특수목적법인(SPC)으로 사업개발 주관 역할을 각각 수행한다.  특히 새롭게 건립하는 발전소는 전력 생산과 함께 연료전지에서 나오는 폐열을 활용해 산업단지 내 입주기업과 인근 농업단지에 열을 공급하는 융복합 사업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동사는 에너지공기업으로서 이번 사업을 통해 ▲정부 수소경제 활성화 정책 부응 ▲수소산업 육성 ▲산업단지 및 농가 에너지자립 기여 ▲지역경제 활성화 등의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본 회원사 동정은 학회의 특별회원사 홈페이지 및 관련 뉴스를 편집한 것 이며, 이와 관련한 사항은 학회 사무국 황희용 과장(02- 538-6511) 로 연락바랍니다. 

Tel. 02-538-6511(회원, 회계, 회지, 학술대회), 02-538-6512(국제, 교육/검정) | Fax. 02-539-6510 |E-mail. kws@kwjs.or.kr
Addr.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66길 23(여의도동), 산정빌딩 304호 ㅣ

사단법인 대한용접·접합학회. 사업자번호 : 314-82-00865

© 2020 The Korean Welding and Joining Society. All Rights Reserved.